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양쌤의 수의학 이야기] 노벨상 받은 강아지약이 있다

심장사상충으로 노벨상을 받은 약, 이버멕틴 이야기

 

[노트펫] 심장사상충 자충 예방약으로 널리 알려진 약품 중에 M 사의 H 제품이 있습니다. 이 약제는 이버멕틴(Ivermectin)이라는 성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많은 반려동물 보호자 분들께서는 수의사들이 안내해 주는 대로, 정확한 성분까지는 모르더라도 한 달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먹이는 심장사상충 예방약으로서 알고 계실 겁니다.

 

이버멕틴. 이름은 생소하지만, 의외로 우리들과 가까이에 있는 셈이지요. 그런데 이버멕틴을 개발한 연구자들이 2015년 노벨상(생리의학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게 됩니다. 윌리엄 캠밸과 오무라 사토시가 그 주인공들이죠.

 

이버멕틴이 어쨌길래 이들이 노벨상을 수상하게 된 걸까요?

 

이버멕틴에 대한 칼럼을 쓰는 저에게도 노벨 문학상을 주....아닙니다.

 

1970년대 미국의 제약회사 머크와 일본의 기타사토 연구소는 새로운 항생 물질을 찾기 위한 공동 연구를 시작합니다.

 

항생 물질이란 미생물을 죽이거나 성장을 억제시키는 물질을 뜻하는데요, 사람이나 동물에게 문제가 되는 미생물(세균)이 굉장히 많다 보니 언제나 새로운 항생 물질을 찾기 위한 연구가 필요했던 거죠.

 

세계의 전역에서 새로운 항생 물질을 위한 연구가 전개되었고, 그 중에서 기타사토 연구소는 일본의 다양한 토양에서 미생물들을 분리해 약으로 사용할만한 물질이 있는지 조사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그렇게 연구를 진행하던 와중에, 일본 어느 골프장의 토양 샘플에서 이버멕틴의 기반이 되는 물질인 에버멕틴(avermectin)을 생산하는 미생물(Streptomyces avermitilis)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니, 이 균주는 쓸만하겠는걸?' 연구소의 책임자인 오무라 사토시는 샘플을 미국의 머크 사에 보내게 되죠.

 

머크 사의 신약 개발 담당자였던 윌리엄 캠밸은, 태평양을 건너 날아온 이 새로운 미생물에 대한 연구를 거듭해 에버멕틴을 더 안전하고 효과가 좋은 물질인 이버멕틴(invermectin)으로 개발합니다.

 

1980년대에 동물용으로 우선 개발되었는데,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강력한 효과를 보여줍니다.

 

처음에는 장내 기생충을 구제하는 정도를 기대했는데, 알고 보니 사상충과 같은 체내 기생충은 물론 진드기나 이와 같은 체외 기생충에까지 광범위한 효과를 보였던 것이죠.

 

이버멕틴의 소스가 된 미생물은 골프장에서 단 한 번 분리되었고,

이후로는 다시 같은 균을 찾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홀인원!

 

이버멕틴의 효과가 얼마나 강력했던지, 약이 상용화된 지 수 년 만에 가축은 물론이고 (사용이 허가되지 않은) 물고기 양식장에서 이 감염증을 치료하는데 불법적으로 사용되기 까지 할 정도로 널리 알려지게 됩니다.

 

그 결과 20년 넘는 시간 동안 연 매출만 10억 달러를 넘게 벌어들이는 효자 상품이 되었죠.

 

약이 쏟아진다~ 가자

 

동물에서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한 이버멕틴은 1988년부터 사람에게도 적용되어 많은 생명을 구하게 됩니다.

 

특히 서아프리카에서는 회선 사상충의 감염으로 인해 시력을 잃게 되는 강변 실명증(River Blindness)때문에 강 주변의 비옥한 농경지와 목초지를 제대로 이용할 수 없는 상태였는데요.

 

이버멕틴의 상용화가 시작된 이후 세계은행에서는 부작용이 적고 안전해 사용하기 쉬운 이버멕틴을 서아프리카 일대에 보급하기 시작하고, 2002년에 들어 강변사상충은 몇몇 지역을 제외하고는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20세기 들어 가장 성공적인 국제 보건사업으로 손꼽힐 정도의 성과였죠.

 

예방 약물로 막아낼 수 있는 질병이라면, 가능한 널리 사용해서 질병이 발 붙일 곳이 없도록 만드는 게 좋습니다. 수의사들이 정기적인 접종과 구충을 권장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골프장에서 우연히 발견된 약인 이버멕틴은, 이렇게 사람과 동물을 가리지 않고 맹활약을 펼친 끝에 마침내 노벨상의 주인공이 됩니다.

 

현재 이버멕틴 이외에도 기생충약으로서 다른 많은 성분이 개발되어 있지만, 이버멕틴만큼 인간의 역사에서 많은 공로(?)를 세운 약제는 아마 앞으로도 찾아보기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양이삭 수의사(yes973@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