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사료 보관, 잘하고 있는 걸까?

 

사료 보관, 잘하고 있는 걸까?

여름철 반려동물 사료 보관하는 방법

 

더위도 그렇지만 여름에 신경 쓰이는

또 다른 문제는 바로

 

‘사료 보관’

 

여름에는 사료가 쉽게 눅눅해지고

곰팡이가 필 수 있기 때문에

평소보다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가장 기본적으로 사료는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개봉 후 한 달 이내에 소진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사료 포장을 뜯으면

공기와 접촉해 신선하게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대용량보다는 한 달 먹을 만큼씩

포장되어 있는 상태가 바람직합니다.

 

사료는 공기와 습기에 의해 변질되기 때문에

통풍이 잘 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합니다.

 

사료보관에 적합한 온도는 15~30도,

습도는 50~70%로 직사광선을 피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냉장고에 넣는 것은 금물!

 

냉장고에 보관한 사료는

넣었다 뺐다 하는 과정에서 기온 차이로 인해

금방 습기가 차기 때문입니다.

 

습식사료도 개봉 후에는

1~2일 이내로 먹여야 하고

남은 사료는 밀폐용기에 옮겨 담아

냉장고에 보관합니다.

 

밥만큼 물도 중요합니다!

 

더운 여름철에는 반려동물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기 쉬울 뿐만 아니라

물이 상하거나 이물질이 들어갈 수 있어

평소보다 자주 시원하고 깨끗한 물로 갈아줍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