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노견 만세' 강아지가 늙는 것이 두려운 이들을 위한 책

 

[노트펫] 노견들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노견 만세'가 출간됐다.

 

이 책은 그다지 많이 남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노견과 가족의 이야기를 글과 사진으로 담은 사진 에세이다.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사진작가 마이클 윌리엄슨의 멋진 사진과 역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진 웨인가튼이 노견의 긴 생애를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뭉클하게 묘사한 짧은 글로 채워졌다. 

 

개도 늙는다.

 

개도 나이가 들면 털이 빠지고 외모는 볼품 없어지며 다리에 힘이 풀려 걸음걸이가 품위 없어진다.

 

뛰어난 시력과 청력의 소유자들이 잘 듣지도, 잘 보지도 못해 불러도 못 듣기 일쑤다. 숨소리는 거칠어지며 안 그래도 많은 잠이 더 많아진다.

 

하지만 개가 그 나이가 되도록 함께 살아온 가족에게 그런 건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펄펄 날아다닐 때에 비해서 사람에게 지나칠 정도의 더 많은 애정과 신뢰를 보이는 개들을 바라보며 가족도 예전보다 더 개를 이해하고 사려 깊게 대해야겠다고 마음먹을 뿐이다.

 

노견과 사는 사람들은 일상에 감사가 넘친다.

 

예전과 다름없는 노년을 보내는 개에게는 한결같은 모습에 고맙고, 젊었을 때와 달리 엉뚱한 행동을 하는 개에게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서 고맙고, 몸이 약해지고 아픈 개에게도 지금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맙다.

 

이 책에는 그런 반려인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작가가 이 책을 위해 취재하고 촬영한 집은 600여 집이 넘는데 책에는 60여 가족의 이야기가 실렸다.

 

현재 나이 들어가고 있는 개 또는 떠난 아이를 마음에 품고 살고 있다면 책에 등장하는 주인공들 속에서 우리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책에 등장한 개들은 모두 사진을 찍을 당시 최소 열 살 이상였다.

 

그러다 보니 사람들은 출간 후에도 개들이 살아있는지 저자에게 자주 묻는다.

 

그에 대한 저자의 대답은 이렇다.

 

"그들은 모두 살아 있다. 노견은 영원히 산다." 

 

글쓴이 진 웨인가튼/ 사진 마이클 윌리엄슨/ 옮긴이 이보미/ 출판 책공장더불어/ 정가 13,000원.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