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국산차가 차량용 반려동물용품을 출시했다

기아차, 반려동물용품 튜온펫 출시

'더 뉴 레이'에 최초 적용

 

 

[노트펫] 기아자동차가 반려동물가족들을 위한 자동차용 반려동물용품을 출시했다.

 

일본 자동차업체를 중심으로 각국의 자동차메이커들이 차량용 반려동물용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는 흐름에 국산자동차업체도 동참하기 시작했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압구정동 국내영업본부 복합브랜드 체험공간에서 더 뉴 레이의 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레이는 기존 레이를 신차급으로 변경한 모델로 내외장 디자인을 바꾸고,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했다.

 

 

특히 기아차는 더 뉴 레이에 그간 준비해온 차량용 반려동물용품 '튜온펫'를 처음으로 적용했다.

 

 

더 뉴 레이에 적용된 튜온펫은 이동식 케이지와 앞좌석으로 넘어오지 않도록 하는 카펜스, 그리고 2열용 오염방지 시트 커버로 구성됐다.

 

 

기아차는 "반려동물 보유 인구가 증가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튜온펫을 출시했다"며 "고객이 반려동물과 함께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밝혔다. 

 

더 뉴 레이의 가솔린 모델 가격은 ▲디럭스 1,315만원 ▲트렌디 1,380만원 ▲럭셔리 1,455만원 ▲프레스티지 1,570만원이며, 밴(VAN) 모델은 ▲기본형 1,210만원 ▲고급형 1,265만원으로 책정됐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