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고등학교 졸업앨범에 강아지가 실렸다

 

[노트펫] 국내의 한 고등학교 졸업앨범에 강아지가 실려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시 삼일상업고등학교의 졸업식. 졸업앨범을 받아든 졸업생들은 앨범을 살펴보다 뜻밖의 얼굴을 발견했다.

 

학교 행정실 선생님들 소개란 맨끝에 떡하니 올라 있는 강아지 사진. 학생들이 행정실에 찾아갔을 때, 그리고 학교를 오가다 종종 봤던 강아지 '땅콩이'였다.

 

 

땅콩이는 칼라가 달려 있는 멋진 옷을 차려입고, 앞발을 모은 채 정면을 바라보고 있었다. 졸업앨범을 위해 사진을 찍은 모습이 역력했다.

 

이번 졸업생에 따르면 땅콩이는 졸업생이 입학할 때부터 학교에 있던 강아지다. 주인 없이 떠돌다 학교에 들어왔고, 학교를 자기 집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학생들과 직원들의 사랑과 배려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지난해 학교 축제 기간 중에는 슈퍼맨 옷을 입고 교내를 돌아다니며 인기를 한몸에 받기도 했다.

 

주로 행정실에서 지내면서 점심시간에 행정실 선생님과 자주 산책을 나온단다. 또 살짝 도도한 성격이지만 여학생과 남학생을 차별하지 않고 잘 따라줘 누구에게나 사랑을 받았다.

 

땅콩이가 그동안 함께 지내면서 사랑을 받은 만큼 졸업 앨범에도 실려야 한다는 의견이 학생들 사이에서 나오자 학교에서 이같은 파격적인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졸업생은 "땅콩이가 나이가 들면서 눈이 좋지 않다고 들었다"며 "우리가 떠난 이후에도 학교 선생님들, 그리고 후배들과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해외에서는 학교 졸업앨범에 개나 고양이들이 실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 왔다. 학교에서 살거나, 혹은 학생과 학교를 함께 다닌 도우미견 등이 그랬다. 하지만 이 역시 흔한 일은 아니어서 늘 화제가 되고는 했다.

 

졸업생들에게는 특별한 자랑거리가 생겼고, 학교 역시 학교 이름을 알리는 특별한 이벤트가 됐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땅콩이가 더욱 귀중한 존재가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김승연 기자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