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종합

오연아와 포미, '분홍분홍' 핑크빛 애정!

 

[노트펫] 분홍색 머리핀을 하고 온 17살의 포미는 분명히 남자아이였지만 분홍색이 참 잘어울렸다.

 

 배우 오연아가 직접 배워서 손바느질로 만든 포미 스카프도 그래서 분홍색이다.

 

인터뷰 도중에 포미 물그릇을 들어서 물을 먹여주기도 하고, 바닥에 소변을 보니까 능숙하게 패드를 덮어주는 모습이 17년 차 견주 같았다. 

 

포미도 그런 오연아 씨의 품에 올라와 얌전히 안겨 있고 둘 사이는 애틋해 보였다.  

 

포미는 아무래도 나이가 많아서 약간 느리게 걷는다고. 

 

평소에는 액세서리를 별로 하지 않는 편이라는데, 이날은 특별히 머리핀을 하고 왔다.

 

"우리 포미 예쁘게 나오나요?"

 

"포미야 긴장하지 말고 누나랑 뽀뽀!"

 

"우리 포미 분홍 리본이 참 잘 어울리죠?"

 

"포미야 카메라 봐야지~"

 

"벌써 17년째 함께하는 사이랍니다."

 

"포미도 누나도 다리가 길어보이게~"

 

"제가 손수 만들어준 스카프예요! 잘 어울리죠?"

  

"포미야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박은지 객원기자 sogon_about@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