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개소주' 판매된 쿠팡·11번가 혼쭐

 

[노트펫] 소셜커머스 쿠팡과 11번가가 특정 건강보조식품 회사가 내놓은 '개소주' 제품 판매를 방치했다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불매 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 반려동물 커뮤니티는 물론 쿠팡 홈페이지와 공식 SNS에 쿠팡의 개소주 제품 판매 방치를 비난하는 글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경기도 수원에 본사를 둔 건강보조식품 업체의 상품이 발단이 됐다. 글자 그대로 '개소주' 제품이었다.

 

100밀리그램 160포에 50만원의 가격이 책정된 해당 제품의 설명을 본 반려동물인들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다.

 

원료 및 함량 부분에서는 '토종개 75%'라고 적혀 있었다. '잡내와 기름기를 잡았습니다' '다른 첨가물은 넣지 않았습니다' '주문즉시 제작합니다' 등의 문구가 선명했다.

 

특히 '주문즉시 제작합니다' 부분에서는 "만들어둔 제품이 아닌 주문즉시 재료를 구매하여 신선하고 깨끗하게 제조하여 보내드립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쿠팡은 결국 쏟아지는 항의에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검색에서도 막는 조치를 취했다.

 

11번가 역시 쿠팡과 마찬가지였다. 똑같은 상품이 올라와 있는 것이 발견됐다. 11번가 역시 판매를 중단하면서 '개소주'라는 검색어도 검색되지 않도록 차단했다. 

 

 

제품을 올린 업체 홈페이지에서도 해당 제품이 사라진 상태다.

 

쿠팡은 우리나라에서 반려동물용품을 가장 많이 파는 업체로 자타가 공인하고 있다. 11번가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셀 수 없이 많은 상품을 취급하는 소셜커머스 특성상 업체가 올린 제품이 미처 걸러지지 않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시스템의 취약한 부분이 업체의 평판을 깎아 먹는 요인이 된다는 지적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