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입벌리고 헥헥대는 고양이 혹시 열사병?

 

입벌리고 헥헥대는 고양이 혹시 열사병?

뜨거운 여름 반려묘 열사병 예방하자

 

흔히 고양이는 더위에 강한

동물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개는 28도 이상이 되면 체온이 상승하는 반면

고양이는 32도까지 더위를 버틸 수 있어

개보다 더위에 강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고양이도 높은 기온을

오랫동안 견딜 만큼 더위에 강한 건 아니기 때문에

 

무더운 여름에는 열사병에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고양이는 자신이 아프거나

힘들다는 티를 내지 않기 때문에

덥거나 뜨겁다는 것을 보호자가 알아차리기 어렵습니다.

 

털이 긴 장모종 고양이들이

열사병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병에 걸리면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급격히 올라가고, 헥헥거리며 개구호흡을 합니다.

 

증상이 계속되면 장기기능이 떨어지면서

구토나 설사, 혈변, 심하게는

쇼크에 사망까지도 이를 수 있습니다.

 

열사병에 걸리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고양이가 주로 생활하는 실내 온도를 낮추는 게 중요합니다.

 

열사병 증상을 보일 경우

찬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시원하게 해줍니다.

 

고양이용 쿨매트 또는 대리석 등을 두어

몸을 식힐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평소 빗질을 자주해서 털에 뭉쳐있는

죽은 털을 제거하거나 미용을 하는 것도

열사병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