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목숨 걸고 고속도로에서 개를 구했다

[노트펫] 고속도로 위에서 이리저리 헤매는 개를 외면하지 못하고 차를 세워 구한 이가 있다.

 

지난 21일 수원-과천간 고속도로 문원IC 근처. 종하씨는 부모님 댁에 가기 위해 수원 방향으로 차를 몰고 있었다.

 

ⓒ노트펫

 

그런데 갑작스레 저 멀리에서 개가 한 마리 보였다. 개는 갈피를 잡지 못하고 계속 움직이고 있었다.

 

추월선인 1차선을 타고 있던 종하씨는 우선 안전을 위해 일단 비상등을 켜고, 백미러로 뒷차가 오는 지 살펴본 뒤 천천히 속도를 줄였다.

 

다행히 그날 비가 와서 차들은 평소보다 느린 속력으로 달리고 있었고, 뒷차도 종하씨가 비상등을 켠 것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는 거리에 있었다. 

ⓒ노트펫

 

차를 완전히 세운 종하씨. 저대로 두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차에서 내려 그 개에게 다가갔다.

 

그러는 사이 2차선에서 오던 다른 승용차가 역시 비상등을 켜더니 개 앞에서 멈춰섰다. 그런데 그 순간 개는 반대 차선으로 넘어가고 그 차는 별다른 조치없이 출발했다.

 

ⓒ노트펫

 

바로 그 때 반대편 차선에서 쿵소리가 났다. 그 개는 달려오던 차에 그대로 받히고 말았다. 그 차는 속도를 줄였지만 갑자기 튀어 나온 것이어서 어쩔 수 없었다.

 

종하씨는 쿵소리에 이어 들려온 개의 비명소리를 듣자마자 중앙분리대로 넘어가 그 개를 안아 올렸다.

 

ⓒ노트펫

 

개는 다행스럽게도 여전히 숨을 쉬고 있었다.

 

"그래도 뒀다간 로드킬 당할 거란 생각만 들었죠. 그래서 위험한 고속도로 위에 있다는 것도 잊어 버렸어요."

 

구조 직후 코카 스파니엘의 모습

 

개를 살펴보니 목줄을 하고 있는 코카 스파니엘이었다. 동물병원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없었던 종하씨는 급한대로 119에 신고해 그 개를 인계했다.

 

개의 상태가 궁금했던 종하씨는 다음날 과천시에 전화를 걸어 봤다. 다행히 큰 이상은 없다고 했다. 순둥이기도 했다. 

 

유기동물 공고에 올라왔던 코카 스파니엘 

 

동물보호소로 옮긴 뒤 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어떡하나 했지만 그 문제도 해결됐다. 주인이 그 녀석을 찾아간 것. 종하씨의 행동이 헛되지 않았다.

 

"오랜 만에 아버님께 꾸중을 들었어요. 하지만 녀석이 무사해서 후회는 안해요."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2018/06/13 04:08:09
    복 받으실 겁니다~~

    답글 4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