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15년 기른 고양이 떠난 날 찾아온 똑닮은 길냥이

커스틴의 죽은 반려묘(좌)와 길고양이(우)

 

[노트펫] 15년 동안 기른 반려묘를 떠나보낸 바로 그날 똑닮은 길고양이를 만나게 된 주인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고양이 전문매체 '러브뮤'는 지난 23일(현지 시간) 죽은 반려묘와 매우 닮은 길고양이를 만난 한 여성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미국 LA에 살고 있는 커스틴 시거(Kirsten Seeger)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봉사 중인 동물보호단체 '스테이 캣 얼라이언스(Stay Cat Alliance)로부터 구조된 길고양이 한 마리를 병원에 데려다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하지만 길고양이를 데리러가던 날 아침, 15년 동안이나 길러온 반려묘가 세상을 떠났다. 커스틴은 매우 슬펐지만 부탁을 외면할 수 없어 보호소로 향했다.

 

길고양이의 얼굴을 본 그녀는 그만 그 자리에서 얼어붙었다. 그날 처음 만난 그 고양이가 자신의 죽은 반려묘와 똑닮은 얼굴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커스틴은 단번에 이 고양이를 입양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녀는 "그가 내 고양이가 아닌 걸 상상도 할 수 없었다"며 고양이에게 '세르지오'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커스틴은 세르지오가 "죽은 반려묘가 자신의 공허함을 채워주려 보내준 선물 같다"고도 덧붙였다. 그녀는 또 "세르지오의 남은 삶을 평생 함께할 것"이라며 고양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세르지오는 커스틴의 집에서 다른 고양이 2마리, 포메라니안 1마리와 함께 매우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는 소식이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