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애견호텔에 맡긴 반려견 물려죽었는데..

서울의 한 애견호텔에서 대형견이 다른 개를 물어죽이는 일이 발생했다

 

[노트펫] 애견호텔에 맡긴 반려견이 대형견에 물려죽었다는 견주의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져가고 있다.

 

당시 CCTV 속 화면을 보면 관리인력이 자리를 비운 사이 함께 맡겨져 있던 대형견이 피해견을 공격했다. 업체측 과실이 어느 정도 짐작되고 있다. 사고 해결을 두고 견주와 호텔 측의 입장 차이가 너무 커 경찰까지 출동한 상황에 이르렀다.

 

지난 21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랑하는 애견이 애견카페에서 도살당했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1분 30여초의 CCTV 동영상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견주는 지난달 말 서울의 한 애견호텔에 반려견 '두리'를 맡기고 여름휴가를 떠났다. 그는 "시간마다 모니터를 해준다는 업체의 이야기에 마음이 놓였다"고 썼다.

 

한 공간에 있는 대형견과 중소형견

 

허스키에게 목덜미를 물린 후 버둥거리는 두리의 모습

 

하지만 휴가 둘째날 두리의 사진이 더 이상 오지 않았고 글쓴이는 사고 소식을 접하고 바로 병원으로 갔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업체로부터 받은 동영상에는 시베리안허스키와 함께 스피츠, 비숑으로 추정되는 개 세 마리가 한 공간에 있는 모습이 찍혀 있다.

 

중소형견들은 허스키를 피해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피해견은 허스키에 목덜미를 물어 뜯기고 그 자리에서 버둥거리고 있다.

 

일이 일어난 이후 등장한 직원이 피 흘리는 피해견을 옮기는 모습도 담겼다.

 

바닥에 피를 흘리며 누워 있는 두리를 보고 나오는 직원

 

바닥에는 핏자국이 선명하다

 

두리의 견주는 '애견호텔에서는 단순한 사고이니 개값 물어준다고 하네요'라며 '개에 대한 사람들의 애정을 이용해서 관련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그리 얘기해서는 안 되는 거 아닌가요?'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 그는 '(업체 사장은) 저희 개가 죽었으니 본인 개를 똑같이 죽이라고 합니다. 듣고도 믿어지지가 않네요'라고도 썼다.

 

더구나 견주는 사건 이후 업주와의 만남을 위해 업체에 방문했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일을 겪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사장은 미리 파출소에 수차례 영업 방해를 하고 전화로 협박한 남자가 오고 있다며 선조치를 취해 달라고 미리 신고를 해놓았다고 하네요. (중략) 출동한 경찰관은 저희(글쓴이와 형)를 살인범 다루듯 하네요'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 영상이 퍼지면서 업체의 각종 SNS는 비난의 글로 도배가 됐다. 그런 가운데 업체 측에서 내놓은 해명글도 있다.

 

호텔 측은 "(두리를 물어죽인) 허스키를 무조건 죽여야 한다고 하셔서 위로금을 제시했지만 안된다고 하셨다"며 "그러면 저희 잘못이니 그 개가 아닌 저희가 아끼는 아이를 대신 죽이시면 안되냐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허스키 견주들도 견주분에게 사과했고, 두리에게 너무 미안해서, 그리고 견주분들에게도 너무 죄송해서 최대한 맞춰 드리려 했다"며 "하지만 도저히 타협없는 도돌이표이라서 중재를 위해 경찰을 불렀다"고 덧붙였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비바람 2018/01/10 18:06:44
    test

    답글 0

  • 2018/06/06 10:53:23
    와 대형견이랑 같이놨두면 어떡하냐...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