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털 빠진 새끼고양이 돌봤더니..3백만원 넘는 돌연변이 울프캣

갓 태어난 새끼고양이 그레이시는 너무 아파 보였다. [출처: TikTok/ graciewolfcat]

갓 태어난 새끼고양이 그레이시는 너무 아파 보였다.

[출처: TikTok/ graciewolfcat]

 

[노트펫] 털 빠지고, 아픈 새끼고양이인 줄 알고 돌봤는데, 알고 보니 300만원 넘는 돌연변이 고양이 울프캣이었다고 온라인매체 보어드판다가 지난 8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메인 주(州)에 사는 브리는 길고양이들이 모여 사는 곳에서 임신한 고양이 2마리를 발견하고, 임시 보호하기로 결심했다. 무려 고양이 14마리를 책임져야 하는 큰 결심이었다.

 

어미고양이 2마리(위)와 새끼고양이 12마리가 브리의 가족이 됐다.
어미고양이 2마리(위)와 새끼고양이 12마리가 브리의 가족이 됐다.

 

검은 고양이와 회색 줄무늬 고양이는 각각 6마리씩 새끼고양이 총 12마리를 낳았다. 마치 한 가족처럼 어미고양이 하나가 자리를 비웠을 때 남은 어미고양이가 서로의 새끼고양이들을 돌봤다.

 

그런데 새끼고양이들 중 하나인 ‘그레이시’가 병약해 보였다. 그레이시는 어미고양이와도 다르게 생겼고, 다른 새끼고양이과도 전혀 닮지 않았다. 마치 스핑크스고양이처럼 털이 거의 다 빠져서, 어딘가 심하게 아픈 것 같았다.

 

브리는 “나는 바로 그레이시를 동물병원에 데려갔는데, 수의사는 (어미고양이가 열병에 걸려 새끼고양이 털색이 변하는) 털 열병(fever coat) 같다며 그것만 빼고 그레이시는 건강하다고 진단했다.”고 말했다.

 

그레이시는 어미고양이를 전혀 닮지 않았다.
그레이시는 어미고양이를 전혀 닮지 않았다.

 

임시보호자 브리는 병약한 새끼고양이 그레이시를 지극정성으로 돌봤다.
임시보호자 브리는 병약한 새끼고양이 그레이시를 지극정성으로 돌봤다.

 

집사는 아픈 그레이시에게 더 마음이 쓰였다. 브리의 지극정성 덕분에 그레이시는 조금씩 자랐고, 털도 다시 나기 시작했다. 브리는 큰 보람을 느꼈다.

 

그런데 자라면 자랄수록 그레이시는 다른 고양이들과 점점 더 달라졌다. 뭔가 다른 종처럼 느껴졌다. 다른 새끼고양이들이 이중모인데 반해 그레이시는 단일모였다. 게다가 그레이시의 털이 더 자주 빠졌다.

 

다른 고양이들과 너무 다르게 생긴 그레이시.
다른 고양이들과 너무 다르게 생긴 그레이시.

 

결국 집사는 인터넷을 검색한 끝에 그레이시가 돌연변이 고양이 라이코이(Lykoi)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라이코이는 그리스어로 늑대라는 뜻으로, 늑대인간 고양이로 알려진 울프캣이다. 원래 라이코이는 듬성듬성 털이 난다. 즉 그레이시가 아프거나, 그레이시의 어미고양이가 아픈 게 아니었다.

 

그레이시는 늑대인간 고양이, 울프캣, 라이코이 등으로 불리는 돌연변이 고양이다.
그레이시는 늑대인간 고양이, 울프캣, 라이코이 등으로 불리는 돌연변이 고양이다.

 

아름답게 성장한 그레이시. [출처: Instagram/ graciewolfcat]

아름답게 성장한 그레이시.

[출처: Instagram/ graciewolfcat]

 

집사는 “우리는 또 울프캣이 약 3000달러(약 335만원) 정도 나간다는 사실도 알게 됐는데, 공짜로 비싼 고양이를 갖게 된 것 또한 아주 엄청난 일이다!”라고 감탄했다. 고양이 14마리를 보호한 브리의 선행이 보답을 받은 듯 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Gracie Wolfcat(@graciewolfcat)님의 공유 게시물

 

 

미운오리새끼였던 그레이시는 현재 랜선집사 5만8300명을 거느린 스타 고양이로 탈바꿈했다. 지난 1일 그레이시의 성장담을 담은 틱톡 영상은 10일 현재 조회수 670만회와 ‘좋아요’ 120만개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지난 8일 올라온 영상도 게시 이틀 만에 조회수 220만회를 기록했다.

 

@graciewolfcat

##watchmegrow ##wolfcat ##lykoi ##catsoftiktok

Run Free (feat. IVIE) - Deep Chills

 

 

네티즌들은 “쿨하다!”며 놀라워했고, 라이코이 종에 대해 큰 흥미를 보였다. 한 네티즌은 DNA 검사를 해보라고 추천했고, 집사도 DNA 검사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