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 잠든 사이 머리카락 자른 고양이 미용사 "왜 내 동의도 없이.."

 

[노트펫] 집사는 미용 솜씨를 뽐내고 싶어 하는(?) 고양이 때문에 강제로 앞머리를 내게 됐다. 이를 어딘가에 하소연하고 싶었던 집사는 랜선 집사들에게 자신의 울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반려동물 전문 매체 펫츠마오는 집사의 동의도 없이 머리카락을 자른 고양이 '프리프리'를 소개했다.

 

대만에 거주 중인 리페이잉은 현재 7마리 고양이들과 한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그중 프리프리는 집 안의 대장으로, 녀석이 아주 어렸을 때부터 쭉 함께 했기에 프리프리를 향한 그녀의 애정은 조금 남달랐다.

 

 

리페이잉은 구속받는 일 없이 자유롭게 살아가라는 의미로 녀석에게 프리프리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하지만 녀석은 그 이름의 의미를 하고 싶은 일은 그게 무엇이든 자유롭게 하라는 것으로 받아들인 모양이다.

 

최근 잠에서 깬 그녀는 침대 위에 머리카락으로 보이는 무언가가 한 움큼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 순간 '설마'라는 생각이 먼저 떠올랐고 조심스럽게 자신의 머리카락을 만져본 뒤 그녀는 절망했다.

 

그녀가 잠든 사이 옆에서 자고 있던 프리프리가 리페이잉의 머리카락을 이빨로 끊어 놓았던 것이다.

 

녀석이 이렇게 머리카락을 잘라 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애교로 무마하려는
애교로 무마하려는 '프리프리'

 

어느 날 녀석은 리페이잉의 머리카락을 그루밍 해주다 실수로 씹어서 끊어 놓았는데 그 뒤로 재미가 들린 건지 아니면 또 실수를 한 것인지 잊을 만하면 한 번씩 머리카락을 잘라놓았다.

 

처음에만 해도 조금이라 하지 말라고 타이르는 정도로 끝났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양은 점점 늘어갔고 결국 이 지경이 됐다.

 

자기가 해놓고 모르는 척하는
자기가 해놓고 모르는 척하는 '프리프리'

 

충격을 받은 그녀는 프리프리에게 머리카락을 보여주며 제발 이러지 말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녀석은 아주 평온한 표정으로 그녀를 쳐다볼 뿐이었다.

 

어디 하소연할 곳이 없었던 리페이잉은 '난 고양이를 정말 사랑한다. 내 고양이를 정말 사랑한다 ㅠㅠㅠ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의 없이 머리를 자르다니 너무 하네요. 고양이 미용사님!", "나도 비슷한 일을 겪은 적 있다. 그때 난 내가 불치병에 걸린 줄 알았다", "이런 일이 겪고도 사랑한다고 하는 집사님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녀를 위로했다.

 

결국 프리프리 때문에 앞머리를 낸 집사.
결국 '프리프리' 때문에 앞머리를 낸 집사.

 

리페이잉은 "프리프리는 평소 이것저것 물어뜯는 것을 좋아한다"며 "옷, 이불, 베개 등 가리지 않는데 꼭 내가 아끼는 것들만 못 쓰게 만들어 놓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프리프리 때문에 앞머리를 냈다"며 "고의가 아니라 그루밍을 해주다 실수로 머리카락을 씹은 거라고 믿고 있다. 정말로 그런 것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