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의 시선으로 본 비행기 화물칸..`나 홀로 무섭댕`

비행기 화물칸에 짐칸(왼쪽)과 반려동물 케이지 구역(오른쪽)이 나누어져 있다. 반려동물 케이지가 움직이지 않게 줄로 고정시켰다. [출처: TikTok/ djsugue]
   비행기 화물칸이 짐칸(왼쪽)과 반려동물 케이지 구역(오른쪽)이 나누어져 있다. 반려동물 케이지가 움직이지 않게 줄로 고정시켰다. [출처: TikTok/ djsugue]

 

[노트펫] 반려동물과 함께 비행기로 여행하는 보호자들이 많다. 하지만 수하물로 위탁했을 경우 반려동물이 화물칸에서 어떻게 지내는지 눈으로 본 보호자들은 드물다.

 

개의 시선으로 비행기를 타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준 틱톡 영상이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네티즌은 항공사 직원의 틱톡 계정 댓글에서 “(비행기에서) 반려견 케이지를 어디에 두는지 보여줄 수 있나요? 제발요. 나는 반려견이랑 같이 여행을 계획 중이지만 너무 걱정되네요.”라고 부탁했다.

 

틱톡 아이디 ‘Deeej’는 지난달 4일 비행기 화물칸에 있는 반려견 케이지를 영상으로 담아서 답변했다. 이 영상은 게시 한 달여 만에 조회수 700만회를 기록하며, 인터넷에서 뜨거운 감자가 됐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 영상으로 이동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 영상으로 이동합니다.

 

화물칸의 모습을 본 적 없던 보호자들이 큰 충격을 받았고, 댓글에서 화물칸 탑승이 비인도적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쟁이 벌어졌다.

 

한 네티즌은 “나는 결코 내 반려견에게 이런 짓을 할 수 없다. 반려견이 얼마나 외롭고 무서운지 알면서 비행기에 태운다면, 비행 내내 울며 구토할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이 댓글은 7만회 가까운 ‘좋아요’를 받았다.

 

다른 네티즌도 “저기가 춥고 시끄럽다고 장담한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게 합법이라는 게 믿을 수 없다.”고 충격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보호자가 반려동물과 함께 객실 좌석에 함께 탈 수 있는 비행 상품이 나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행을 앞둔 반려동물 보호자들은 불안해하면서 조언을 달라고 청하기도 했다.

 

비행기 화물칸이 춥기 때문에 케이지 안에 담요를 깔아주는 것이 좋다.
비행기 화물칸이 춥기 때문에 케이지 안에 담요를 깔아주는 것이 좋다.

 

그러자 자신이 항공기 지상조업직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영상 속 장소는 제트기 앞부분이다. 기압이 일정하게 유지되고, 난방이 되며, 조명도 켜놓는다. 직원들은 여러분의 반려동물을 사랑하며, 안전을 확실히 챙긴다.”고 반박했다.

 

뜻하지 않게 토론장을 연 Deeej는 지난달 20일 추가 영상을 통해서 케이지 안에 담요를 깔아주고, 소형견이면 2마리를 한 케이지에 넣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불안감이 기우는 아니다. 실제로 지난 2018년 3월 생후 10개월 된 프렌치 불독이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 화물칸에서 질식사했다. 코가 납작하고 주둥이가 짧은 단두종(短頭種) 반려동물은 비행 중 질식사 위험이 커서, 항공사들이 비행을 제한하고 있다. 퍼그, 불독, 마스티프, 보스턴 테리어, 페키니즈 등의 개들과 페르시안, 히말라야, 버미즈 등의 고양이들이 이에 해당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