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뭐지?' 반려묘 목 칭칭 감고 있는 무언가...알고 보니 '뱀'

ⓒFacebook/Rebecca Daynes
ⓒFacebook/Rebecca Daynes
 

[노트펫] 한 보호자가 반려묘의 목에 칭칭 감긴 뱀을 보고 기겁한 사연이 충격을 안겼다.

 

2일(현지 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에 따르면, 호주 브리즈번에 거주하는 레베카 데인즈(Rebecca Daynes) 씨는 반려묘 '메이블(Mabel)'의 목에 무언가 감겨있는 것을 발견했다.

 

보통 실내에서 시간을 보내던 메이블은 이날 평소와 다르게 데인즈 씨가 아이를 등교시키러 갔을 때 잠시 밖으로 빠져나갔다.

 

데인즈 씨는 매체에 "메이블은 최근 들어 늙고 둔해졌어요. 드물게 밖으로 나가서 햇빛 아래서 낮잠을 잘 장소를 찾곤 하죠. 그래서 저는 별로 걱정하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Facebook/Rebecca Daynes
ⓒFacebook/Rebecca Daynes

 

그러나 데인즈 씨는 창문 옆으로 지나가는 메이블을 보고 크게 경악했다. 메이블의 목을 조르고 있던 건 다름 아닌 '뱀'이었다.

 

이 뱀은 호주에 서식하는 뱀 'Eastern Brown'으로, 종종 도시 외곽이나 농지에서 발견되고 있다. 매체에 의하면, 매우 치명적인 독을 가졌기에 한 번 물면 상대의 심장과 폐를 정지시킬 수 있다고.

 

데인즈 씨는 "정말 충격적인 일이었어요. 저는 뱀을 제거하기 위해 뛰쳐나갔어요"라며 "메이블을 구하고 싶었습니다. 뱀을 빼내려고 부엌에서 집게를 가져갔어요"라고 회상했다.

 

뱀에 대한 공포심보다 메이블을 사랑하는 마음이 앞섰던 데인즈 씨. 그녀는 메이블의 목을 죄고 있는 뱀을 풀어내는데 성공했다.

 

데인즈 씨는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을 최근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시커먼 뱀이 메이블의 목을 세게 감고 있는 모습. 데인즈 씨는 사진 설명글에 "저는 뱀을 풀어냈어요. 24시간이 지났는데 지금까지 메이블에겐 이상 징후가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적었다.

 

ⓒFacebook/Rebecca Daynes
ⓒFacebook/Rebecca Daynes

 

다행히 메이블은 뱀에게 물리지는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데인즈 씨가 구해주지 않았다면, 질식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매체는 전했다.

 

데인즈 씨는 매체에 "고양이는 인간과 다르기에 뱀독이 체내에 퍼지는 시간이 다를 수 있어요. 우리는 24시간 동안 교대로 메이블의 상태를 체크했어요"라며 "이제 48시간이 지났습니다. 메이블은 여전히 괜찮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은향 기자 uasd123@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5건

  •  꿀단지 2024/02/05 20:56:21
    정말 다행이지만..저라면 위급상황에 사진찍을 정신은 없었을 꺼같음

    답글 75

  •  유새벽(재옥) 2024/02/07 16:55:13
    맞어요 시간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인데 어떻게 사진찍을 생각을 한건지 어찌되었던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에요

    답글 14

  •  eeaaa 2024/02/06 21:56:11
    저 아지매 48시간동안 병원도 안데려갔네

    답글 52

  •  윤정 2024/02/07 13:29:30
    불쌍해

    답글 12

  •   2024/02/08 00:16:15
    일부러 한거네

    답글 7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